역대 주지스님

청담순호대종사

1902년 경상남도 진주에서 출생하셨으며 본명 찬호(讚浩), 법명 순호(淳浩), 법호가 청담(靑潭)이다. 진주지역의 3·1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여 옥고를 치르고 1926년 경남 고성 옥천사(玉泉寺)로 출가하여 박한영 대강백으로부터 경·율·론 삼장을 사사받았다.

1933년 덕숭산 수덕사 정혜선원 만공(滿空)회상에서 용맹정진. 1948년 성철 스님과 함께 봉암사 결사를 주도하여 교단정화와 조계종의 성립에 이르는 현대 한국불교의 정신적 토대가 되었다.
1954년 불교정화운동을 주도하여 사부대중 347명과 정화불사 성취를 위한 단식 묵언 기도를 하고 이후 대한불교조계종 성립에 중요한 역할을 하셨으며 1956년 조계종 종회의장과 1960년 「대한불교(불교신문)」를 창간하고 편집인 겸 발행인으로 초대사장에 취임하셨다.

1967년 역경사업, 도제양성, 포교, 군승제, 신도조직화, 석탄일 공휴일 제정과 불교회관 건립 및 승가대학 설립을 주도하셨으며 오늘날 삼각산 도선사를 대찰로 만든 중흥조이다. 1966년 조계종 통합종단 2대 종정, 1970년에 조계종 총무원장을 역임하셨다. 1971년 11월 15일 세수 70세, 법랍 46세로 열반하셨다.

송타혜명스님

1927년 경북 문경 가은읍에서 태어난 스님은 1947년 봉암사에서 청담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혜명(慧明)은 법명, 법호는 송타(松陀)다. 스님은 1948년 자운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1955년 부산 범어사에서 동산스님을 계사로 비구계를 각각 수지했다.

이후 스님은 제방선원에서 10안거를 성만하고 1966년 서울 도선사 실달학원 대교과를 수료했다. 경남 고성 문수암과 옥천사, 도선사 주지 등을 역임하고 서울 도선사포교당 혜명정사에 주석하다 미타정사로 자리를 옮겨 수행 정진해왔다. 청담기념관 관장을 맡아 은사 청담 스님의 가르침을 후학들에게 전하는 데 앞장섰다.

생전에 혜명 스님은 “불교는 마음을 깨닫고 일체의 속박에서 해탈해 자유자재하고 불생불멸하는 본래불의 청정심을 깨닫는 것”이라며 염불선을 강조했다. 은사 청담 스님이 내린 ‘본래면목 불조(佛祖)의 혜명(慧明)’이란 법명에 부끄럼 없이 수행하겠다는 원력으로 일생을 살았던 스님은70세까지도 매년 섣달그믐이면 1000배 정진을 하시다 2009년 2월24일 서울 미타정사에서 법랍 62년, 세수 82세로 입적하셨다.

“세상살이에 발심과 원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 스님의 가르침은 희망을 잃고 경제적 고통에 빠진 현대인들이 귀담아야 할 경구이다.

진불장혜성대종사

1937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난 스님은 19살 되던 해 팔공산 파계사 성전암에서 성철스님을 모신 인연으로 다음해 청담스님을 은사로 사미계를 받았다. 이후 도선사 삼각선원에서 수행 정진을 시작, 도선사 주지를 역임하면서 당시 암자였던 도선사를 여법한 사찰로 변모시켰다.

1976년에는 한 보살이 운영하던 보육원을 인수받아 혜명보육원을 설립하고 이후 양로원, 사회복지관 등을 통해 지역복지사업을 꾸준히 펼쳐 왔다.

1980년 신군부에 의해 고문을 당하면서 도선사 주지직을 강제로 박탈 당하면서도 불교의 자주권을 지키기 위해 애쓴 스님은 또 1982년 학교법인 형석학원을 설립해 청담중·고등학교를 설립하는 등 교육 사업을 펼쳤다. 또한 혜성 스님은 95년 청담종합사회복지관을 개관, 교육문화·지역사회조직·지역사회보호·가족복지사업을 실시하고 있는데 이중 저소득층 및 기초생활보호 수급권자의 자립능력 배양과 지역사회문제에도 적극 개입해 예방과 치료하고, 지역사회 및 주민의 연대감을 조성, 삶의 질과 건전한 지역사회를 유지하는데도 전력투구, 지역민의 사랑을 아낌없이 받는 등 우리나라의 몇 안 되는 존경받는 인물로 꼽히기도 했다.

이후 중앙승가대학교 학장을 역임하시며 김포학사 이전과 오늘날 4년제 정규대학으로 발전하는데 초석을 다진 부분은 빼놓을 수 없다. 불교의 사회복지, 교육 분야 전반에 걸쳐 선구자적 업적을 남긴 스님은 현재 도선사 문장, 청담학원 명예이사장, 혜명복지원 명예이사장 등 의 활동을 하고 있다.

경하현성스님

1938년 경남 고성에서 태어난 현성스님은 서울 선학원에서 청담스님을 은사로 출가, 1965년 부산 선암사에서 동산스님을 계사로 보살계 및 비구계를 수지했다. 1965년 부산 선암사에서 수선안거이래 10안거를 성취했으며 1969년 당시 대율사 석암스님으로부터 경하(霞)라는 법호를 받았다.

도선사 실달승가학원과 국민대를 졸업 후 동국대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과정, 동 대학 불교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 석사과정을 마쳤다.조계종 총무원 사회부장, 총무부장, 교무부장, 중앙종회의원(제4, 5, 6, 8대), 도선사 주지, 청담학원 이사장, 사회복지법인 혜명복지원장, 동국대 이사, 중앙승가대 총장, 사회복지법인 승가원 이사장 등 종단 내외의 주요 소임을 두루 역임했다.

현재는 도선사 조실과 현성정사에 주지를 역임하시며 안양교도소 불교 종교위원회 회장, 대한불교청소년연합회 총재로 재소자교화와 청소년포교 활동을 현장에서 이끌고 있다.

혜암동광스님

1942년 서울 출생. 1970년 도선사서 청담 스님을 은사로 출가.
71년 석주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74년 석암 스님을 계사로 비구계를 받았다.

도선사 주지, 조계종 중앙종회 부의장, 불교방송 이사, 청담학원 이사장, 중앙승가대 이사 등을 역임했다.

현재 도선사 회주, 청담장학문화재단이사장, 동광정사 주지, 중앙법계위원, 생명나눔실천회 이사 소임을 맡고 있다.

보관광복스님

광복스님은 30년전 입적하신 청담대종사를 은사로 출가.
도선사에서 청담대종사를 은사로 사미계를 받고, 봉암사 등 선원에서 20안거를 성만 했다.

이후 11∼12대 중앙종회의원을 지낸 뒤 대한불교청소년교화연합회 이사와 도선사 주지를 역임하였다.

선묵혜자스님

법명 혜자(慧慈), 법호 선묵(禪默). 스님은 14세 때 청담(靑潭, 1902∼1971) 대종사님을 은사로 모시고 삼각산 도선사에서 출가하여 통도사 강원에서 경학연찬, 송광사 선원에서 수선안거를 했으며 동국대 불교대학원을 거쳐 최고경영자과정을 수료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문화부장,조계종 소청심사위원장, 북부경찰서 경승실장, 동국대 불교대학원 출가공 동체모임 동림회 회장과 도선사 주지 등을 역임 했으며, 현재 청담학원 이사장, 혜명복지원 이사장, 풍경소리 대표, 불교환경연대회의 공동대표, 한국문학평화포럼 이사, 불교신문사 사장, (사)108산사순례기도회 회주, 도안사 주지 등 주요 소임을 맡고 있다.

송산도서스님

법명 도서(道瑞), 법호 송산(松山).

도서스님은 1980년 혜성대종사를 은사로 모시고 사미계와 비구계를 수계했다. 이후 통도사승가대학 졸업하고, 호국지장사 주지를 역임했으며 하와이 무량사 태평선원에서 안거 수행했다. 현재는 삼각산 도선사 주지를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