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재 및 제사

시다림

시다림이란 장례 기간 동안 돌아가신 분의 극락왕생을 위하여 스님이 집전하시는 염불을 뜻합니다. 돌아가신 분이 생전의 집착하는 마음을 버리고 피안으로 향할 수 있기를 기원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49재

사람이 죽으면 49일 동안은 내세에서 머무르면서 다음 생이 정해질 때까지 심판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돌아가신 날로부터 7일마다 7회에 걸쳐 재(齋)를 지내기 때문에 七七재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이렇게 해서 계속 재(齋)를 올리면서 덕을 쌓아주면 망인이 보다 좋은 곳으로 가신다고 합니다. 따라서 망자가 내세에서 극락왕생하도록 정성을 드리는 것이지요. 또 한 가지 의미로는 불교를 신앙으로 가지는 사람들에 해당하는데, 예전에는 유가의 영향으로 부모님에게 3년상을 치르고 탈상을 하는 것이 도리로 되어 있었지만 현재에 와서는 현실적으로 어려우므로 49재를 지냄으로써 탈상을 하게 됩니다.

처음 7일간은 제1 진광대왕에게 눈으로 지은 죄를 심판받고,
두번째 7일간은 제2 초강대왕에게 귀로 지은 죄를,
세번째 7일간은 제3 송제대왕에게 코로 지은 죄를,
네번째 7일간은 제4 오관대왕에게 혀로 지은 죄를,
다섯번째 7일간은 제5 염라대왕에게 몸으로 지은 죄를,
여섯번째 7일간은 제6 변성대왕에게 뜻으로 지은 죄를,
일곱번째 7일간은 제7 태산대왕에게 속마음으로 지은 죄를 심판 받습니다.
49재(齋)를 중요시 여기는 까닭은 명부시왕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염라대왕이 49째 되는 날 심판하기 때문인 것입니다. 사십구재는 법화경(法華經) 사상과 지장경(地藏經),아미타경(阿彌陀經), 약사여래경(藥師如來經) 등의 사상에 근거해서 봉행하는 의식입니다. 그리고 사십구재는 우리나라 불교의 특징이기도 하고 이제 우리나라 고유의 민족의식으로 자리잡아 생명존중과 조상공경의 의식으로 발전한 것입니다.

천도재

49재를 미처 올려주지 못한 영가나, 죽음에 대한 준비가 전혀 없이 사고를 당한 영가는 생전의 삶에 대한 애착 등으로 중유를 떠돌게 되는데 이때 올리는 재를 천도재라고 합니다. 또한 천도재는 승진, 결혼, 이사 등 집안의 대소사를 앞두고 지내기도 합니다.
천도재를 통해서 영가의 업장을 소멸시키고 영가와 더불어 살아 있는 유족도 재를 통해 자신의 죄업을 참회하고 업장을 소멸하는 공덕을 짓게 됩니다.

기제

기제사(忌祭祀)는 돌아가신 조상을 추모하기 위해 해당 조상이 돌아가신 날에 지내는 제사이다. 이 날은 돌아가신 조상을 애도하는 날이기 때문에 기일(忌日)이라고 하여, 모든 일을 삼가는 것으로 여겼다. 즉, 돌아가신 조상을 생각하는 마음이 지극하여 감히 다른 사사로운 일을 할 수 없는 것이다.

설날·추석차례

도선사에서는 명절에 사찰을 찾는 불자님들의 정성을 담아 지극한 마음으로 선망조상 유주무주 일체고혼들을 위하여 합동차례를 모십니다. 합동차례 이외에 단독으로도 차례를 모실 수 있습니다.

영구위패

영구위패는 선망조상, 부모, 형제, 자식, 인연영가의 혼을 기리며 위패를 봉안하는 것을 말합니다.

합동천도재

선망조상과 유주무주 고혼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함으로써 학업성취, 업장 소멸 등을 기원하며 조상님들의 음덕을 기리고자 하는 천도의식입니다.
천도재명 일자 장소
자비도량참법 기도회향천도재 6월 중 호국참회원
중앙절 합동천도재 음력 9월 9일 호국참회원
수능 100일기도 회향천도재 11월 중 호국참회원